PC버전으로 보기
뉴스 정치

文대통령, 신임 총리에 김부겸 지명…국토 등 5개 부처 개각

cpbc 맹현균 기자(maeng@cpbc.co.kr) | 입력 : 2021-04-16 13:56 수정 : 2021-04-16 14:05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신임 국무총리에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국무총리에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무총리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대구 출신으로 4선 국회의원,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습니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김 후보자는 정치와 사회 현장에서 공정과 상생을 실천해 온 4선 국회의원 출신의 통합형 정치인"이라며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재난 상황에서 국민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5개 부처 장관 인사는 모두 관료 또는 전문가 출신입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의 후임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내정됐습니다.

산업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가조정실 2차장,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해수부 차관, 고용부 장관에는 안경덕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을 발탁했습니다.

유 실장은 "이번 개각은 일선에서 직접 정책을 추진해오던 전문가들을 각 부처 장관으로 기용해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동력을 마련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성과로 이어가기 위해 단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요구를 겸허히 수용하고 심기일전해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