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사회사목

아프리카 부룬디에 ‘최정숙초등학교’ 세워졌다

한국희망재단과 최정숙 기리는 모임이 건립 ‘부룬디 무쿤쿠 최정숙초등학교’ 9일 개교 낡은 움막에서 공부하던 아이들에게 희망 지난해엔 부룬디에 여자고등학교도 설립

2019.09.08발행 [1530호]

▲ 지난 8월 완공한 부룬디 무쿤쿠 최정숙초등학교 앞에 학부모와 어린이를 비롯한 마을 주민들이 모여 자축하고 있다. (사)한국희망재단 제공



제주 출신 여성 독립운동가이자 제주도 초대 교육감이며 가톨릭 신자로서 평생 이웃을 위해 봉사해온 최정숙(베아트리체, 1902~1977) 선생의 이름을 붙인 초등학교가 아프리카 부룬디에 세워졌다.

사단법인 한국희망재단(이사장 최기식 신부)과 최정숙을 기리는 모임(회장 고화연)은 부룬디 어린이들에게 개선된 학업 환경을 만들어주고자 협력해 마련한 기금으로 ‘부룬디 무쿤쿠 최정숙초등학교’를 완공하고, 9일 공식 개교한다.

최정숙초등학교는 3개 교실동에 15개 교실과 교무실, 마을발전센터, 화장실을 갖췄으며 새 교육자재들도 채워졌다. 다 쓰러져 가는 낡은 움막 교실에서 공부해온 어린이들은 이제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꿈을 키워갈 수 있게 됐다.

최정숙초등학교가 건립된 무쿤쿠 지역은 부룬디 수도 부줌부라에서도 약 70㎞ 떨어진 곳이다. 산 중턱에 위치한 작고 가난한 이 마을에는 주민 3500여 명 중 어린이가 800여 명이다. 과거 내전으로 무쿤쿠 학교 대부분이 파괴돼 우기에는 수업을 장기간 중단해야 할 정도로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왔다. 최정숙초등학교가 건립되면서 이 지역 모든 어린이가 입학해 학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최정숙을 기리는 모임은 최 선생의 모교이자, 그가 교장을 지낸 제주 신성여중ㆍ고(구 신성여학교) 출신 후배들이 결성한 단체. 한국희망재단과 최정숙을 기리는 모임은 지난해 부룬디 무진다 지역에 ‘최정숙여자고등학교’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최정숙초등학교까지 부룬디에 두 곳의 최정숙학교를 개교하게 됐다. 학교 건립을 위해 물심양면 힘쓴 재단 및 모임 관계자들은 오는 23~26일 현지를 방문해 새 학교에서 꿈과 희망을 만들어가기 시작한 현지 어린이들을 만나고, 후원 물품을 전달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최정숙초등학교 개교를 계기로 제주교구 내에선 나눔의 손길도 이어졌다. 제주교구 여성연합회(회장 송정옥)와 제주 연동본당(주임 양요왕 신부)이 후원금과 물품 마련에 동참한 것. 교구 여성연합회는 맨발로 다녀 파상풍에 노출된 부룬디 어린이들을 위해 ‘신발 보내기 캠페인’을 펼쳤다. 여성연합회 회원들은 연동ㆍ동광성당에서 바자를, 5월 교구 성모의 밤 때엔 초와 종이컵을 판매해 어린이 1200명이 신을 신발을 구매했다. 새 신발은 송경옥(수산나) 회장이 현지 방문 때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제주 연동본당은 최정숙초등학교 건축을 위해 성당 부지를 일부 공유하며 사업을 도운 현지 무쿤쿠본당에 의류 5000벌과 성당 무릎틀 구매비 1000달러를 마련했으며 현지에서 전달한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