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으로 보기
뉴스 경제

전기차에 대차료 지급기준 생겨..내연기관 위주서 변경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입력 : 2022-09-29 15:52
전기차 등 내연기관 외의 차량 등록이 늘면서 자동차 사고로 인한 수리 기간 중 지급되는 대차료 지급 기준이 기존 엔진 배기량 기준에서 차량 특성별 기준으로 바뀝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29일) 전기차와 SUV 등에 대한 현행 자동차보험 대차료 지급기준을 개선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차료란 자동차 수리기간 동안 다른 자동차를 렌트하는 차주에게 보험사가 지급하는 비용입니다.

현행 자동차보험 대차료 지급기준은 배기량과 연식이 유사한 내연기관 세단 차량 중심으로 대차료를 지급하도록 되어 있어 친환경차와 SUV 소유주들이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예를 들어 A씨가 테슬라 전기차 모델X(SUV) 차량의 사고로 모하비(SUV) 3.0 차량을 대차받았으나 보험사에서는 그랜저 2.4 기준으로 대차료를 지급했고, SUV 차량인 코나 1.6 차주인 B씨는 쏘나타 2.0 차량을 대차받았지만 보험사는 세단 차량 중 아반떼 1.6 기준으로 대차료를 지급했습니다.

금감원은 우선 대차료가 합리적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전기차, 하이브리드, 다운사이징, SUV 등 4가지 유형의 차량별 특성을 반영한 대차료 지급기준을 마련해 보험사 보상 실무지침에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전기차는 배터리 출력이 `390㎾ 이상`인 경우 초대형 내연기관 차량인 배기량 3500㏄ 기준으로 대차료를 산정하고, 하이브리드 차량은 배기량에다 추가된 배터리 용량을 감안해 동일 모델의 내연기관 차량 기준으로 대차료를 산정하게 됩니다.

또 기존 엔진의 배기량을 줄이면서 출력을 높인 고효율 엔진을 단 다운사이징 엔진 차량의 경우 동일 모델의 일반엔진 장착 차량을 기준으로 대차료를 산정하게 됩니다.

금감원은 이번 조치로 전기차 같은 친환경차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제값을 받을 수 있게 돼 이들 차량의 소유주들의 불만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