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자살 예방 공로’ 복지부장관 표창

2019. 09. 22발행 [1531호]

▲ ‘2019년도 자살 예방의 날’ 기념식 후 인천성모병원 이운정 교수(오른쪽)와 김성희 사회복지사(왼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성모병원 제공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이 생명존중문화 조성과 국민의 생명 보호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년도 자살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인천성모병원은 생명사랑 위기대응센터를 통해 인천 지역 내 자살 시도자들을 대상으로 치료 서비스와 재시도 예방을 위한 사례 관리 등을 실시하며 자살률 감소를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지역 연계를 통한 사회 안전망 구축과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통한 자살 시도자의 정서적 안정과 재활 촉진 등을 시행해 왔다. 또 ‘생명사랑 포럼’, ‘세계 자살 예방의 날’ 생명사랑 캠페인 등을 개최해 관계기관과 함께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힘써왔다.

이날 기념식에 대표 수상자로 나선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응급의학과 이운정 교수는 “앞으로도 지역사회, 관계기관 등과 함께 자살을 낮추고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살 예방의 날’은 생명존중문화를 위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매년 9월 10일을 ‘세계 자살 예방의 날’로 지정하여 기념하고 있다.

장현민 기자 memo@cpbc.co.kr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