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의 ‘생명 윤리’ 가르침과 환경교육이 만나다

2019.09.18


▲ 박천규 환경부 차관과 5대 종교단체 환경연대 관계자들과 환경교육 확산을 위해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 (사진=환경부)


환경부가 천주교와 개신교, 불교 등 5대 종교 환경연대로 이뤄진 종교환경회의와 함께 사회환경 교육을 활성화합니다.

환경부는 오늘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에서 ‘환경교육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종교 단체와 ‘생명 윤리’ 가르침에 앞장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환경부와 종교환경회의는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환경교육 과정을 발굴합니다.

또 종교인이 어디서든 환경학습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환경학습기회를 보장할 예정입니다.

환경부는 종교환경회의의 실천사항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협약식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과 가톨릭환경연대 최진형 대표 등 각 종교의 환경연대 대표가 참석했습니다.





전은지 기자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