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첫 발병, 조기 차단과 방역 비상 !

2019.09.17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우려했던 대로 오늘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발생했습니다.

사람에게 감염되지는 않지만 치료 백신이 없어 돼지에게는 치사율이 100%라고 하는데요.

정부도 경보 단계를 ‘심각’ 수준으로 격상하고 조기 차단과 방역에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현재 어떤 상황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서종빈 기자! (네)

1. 우선, 언제, 어떻게 발병이 됐고 현재, 어떤 상황인가요?

"경기도 파주시 소재 양돈농장에서 어미돼지 5두가 폐사했다는 신고를 받고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오늘 오전 6시 30분경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으로 확진됐습니다.

확진 즉시 정부는 해당 농장주가 갖고 있는 농가 두 곳의 돼지 3천950마리에 대해 살처분 조치했고 인근 농가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전파 경로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 단계로 올리면서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 상황입니다.

2. 돼지 반출 및 이동 중지 명령이 발령됐죠?

발병된 농장 주변 뿐만 아니라 6천3백여곳에 달하는 전국의 돼지농장과 도축장, 사료공장과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오전 6시30분부터 48시간동안 전국에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발령됐고요.

특히 경기도에서 타 시도로의 돼지 반출은 일주일간 금지됐습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요 전파 요인으로 돼지 사료에 쓰이는 남은 음식물의 농가 반입도 전면 금지됐고 파주 접경지역에 있는 14개 시·군의 야생멧돼지 개체 수 조절에도 나섰습니다.

3. 국내에서 처음 발병돼서 좀 생소한데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어떤 가축 질병인가요?

흔히 ASF(African Swine Fever)라고 부르는데요.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다가 선원들의 음식과 잔반 등을 통해 유럽에 전파됐고 계속 유전자 변형을 일으키면서 중국과 동남아시아에 이어 지난 5월 북한까지 전파됐습니다.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고 열이 동반되는 가축전염병으로 제1종 법정전염병입니다.

일단 감염이 되면 100% 폐사되는데 아직까지 백신이나 치료약은 없습니다.

잠복기는 3일에서 최장 21일인데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병에 걸린 돼지고기는 시중에 유통되지 않는다며 국산 돼지고기는 안심하고 소비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4.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경로나 발병 원인은 밝혀졌나요?

원인은 아직까지 알 수 없는 상태입니다.

일단 해당 농장에 창문이 없고 농장주나 외국인 직원들이 최근 3개월간 해외를 다녀온 적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고요.

돼지들에게 남은 음식 즉 잔반을 먹이지도 않았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감염된 돼지나 야생 멧돼지 등을 통한 감염일 수 있는데요.

방역당국이 현재 유입 경로를 파악하고 있는데 위치 등을 고려하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5. 치사율이 100%인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왜 어렵고 현재 개발 상황은 어떤가요?

백신 개발이 안 되는 이유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크기가 가장 크기 때문입니다.
구제역 바이러스가 만들어낼 수 있는 유전자형 즉 단백질의 종류가 10가지라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만들어내는 단백질은 200여 종이 넘는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단백질의 종류가 많으면 변이가 다양하게 일어나서 이에 대응하는 백신 개발도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현재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미국과 중국 등에서도 백신 개발이 이뤄지고 있고 특히 스페인에서는 유효한 백신을 개발했다는 소식도 있었는데요.

아직 상용화가 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아직 질병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백신 개발을 위해서는 다른 나라와의 공동 연구 등이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6. 그렇다면 방역이나 검역 대책으로 조기 차단이 가능할까요?

잠복기가 열흘을 넘지 않기 때문에 향후 일주일이나 열흘 사이에 발생 농가를 철저하게 차단할 수 있다면 전염은 막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따라서 정부가 내놓은 살 처분 조치나 관련 종사자의 이동금지 조치에 국민들과 양돈농가 종사자의 협조가 매우 중요한데요.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 협조해야겠습니다. <끝>

서종빈 기자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