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사목영성

[수도전통에 따른 렉시오 디비나] (17)수도승 생활의 성경 독서

성경, 머리 아닌 마음으로 다가가야

2019.12.08발행 [1542호]

▲ 허성준 신부



장 르끄레르 신부가 제시하는 두 번째 성경 독서는 수도승 전통 안에서 오랫동안 전해져온 독특한 성경 독서(the monastic lectio)인 렉시오 디비나이다. 이것은 하느님의 말씀인 성경을 머리가 아닌 순수한 마음으로 읽고 듣는 수행이다. 이러한 독서의 수행은 자연스럽게 ‘묵상’(meditatio)과 ‘기도’(oratio)를 향하며 그리고 최종적으로 하느님과의 깊은 일치인 ‘관상’(contemplatio)에로 나아가게 한다. 윌리암 존스턴 신부는 이것을 관상적이고 신비적인 접근 방법이라고 표현하기도 하였다. 마음을 열고 믿음을 가지고 성령의 빛과 인도에 따라 말씀을 맛보고 음미하라는 것이다.

중세를 거치면서 수도승 전통 안에서 행해졌던 단순한 독서는 점차 전문적인 연구들로 대체되어 갔다. 그래서 성 빅토르 수도원의 휴(Hugh)는 새로운 학문적인 방법을 거슬러 렉시오 디비나 본래의 의미를 강조하였다. 중세의 시토회원이었던 아르놀드(Arnould) 역시 성경 독서를 할 때에는 성경으로부터 단순히 지식(scientia)을 찾기보다는 오히려 참다운 지혜(sapientia)를 찾아야 함을 강조하였다. 성 베르나르도 역시 성경을 대함에 있어 그것에 대한 단순한 연구보다는 우리의 마음을 온전히 그 안에 몰입해야 함을 강조하였다. 가르멜회의 유명한 영성가인 십자가의 성 요한은 머리로 하느님을 아는 것과 직접 체험하는 것은 다른 차원임을 지적하였다.

우리가 성경을 읽으면서 지식을 얻어 하느님이 어떤 분이라는 것을 아는 것도 필요하지만, 성경 안에서 살아계신 그분의 소리를 직접 듣고 그분을 알아 뵙고 체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토마스 머튼 역시 이러한 깊은 단계, 즉 말씀 안에서 하느님과의 인격적인 만남을 통해서만이 성경을 참으로 알게 됨을 강조하였다. 이러한 단계는 단순히 학문적인 성경 독서의 차원을 훨씬 뛰어넘는 더 깊은 인격적이고 신비적인 차원이다.

수도승 전통 안에서는 언제나 이러한 하느님과의 깊은 인격적인 만남과 신비 체험을 위해 단순한 마음으로 말씀에로 다가가 온 마음으로 말씀을 소리 내어 읽고 들으라고 가르쳤다. 그래서 수도자들은 단순한 마음으로 말씀을 읽고 묵상함으로써 수도생활을 더욱더 풍요롭게 만들 수 있었다. 다행히 오늘날 교회는 렉시오 디비나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우리가 단순히 학문적인 측면에서만 성경을 읽을 때, 말씀 안에 살아 현존하시는 하느님을 참으로 만날 수가 없다. 그러나 수도승 전통에서 행했던 것처럼 순수한 마음으로 성경을 읽다 보면 어느덧 그 말씀 안에 현존하시며 살아계시는 참된 하느님을 체험하게 된다. 이러한 측면에서 라르킨(E. Larkin)은 하느님의 말씀을 머리로서가 아니라 우리의 전(全) 존재로 읽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2010년에 입적한 법정 스님은 살아계실 때 여러 권의 아름다운 책들을 출간하셨다. 특별히 스님은 자신의 저서 「내가 사랑한 책들」에서 50권의 책을 간추려 소개하면서 다음과 같이 마음으로부터의 책 읽기를 강조했다. “우리가 책을 대할 때는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자신을 읽는 일로 이어져야 하고 잠든 영혼을 일깨워 값있는 삶으로 눈을 떠야 한다!”

마찬가지로 하느님의 말씀인 성경 역시 머리가 아니라 온 마음으로 다가가야 한다.



허성준 신부(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